하정우_신과함께_1987222

[하정우] ‘신과 함께’,’1987′ 쌍끌이 흥행 속 ‘믿보배’ 하정우가 있다!

하정우_신과함께_1987

천만 관객을 돌파한 영화 ‘신과 함께-죄와 벌(김용화 감독)’에 이어 곧 500만 돌파를 앞두고 있는 ‘1987(장준환 감독)’로 연말연시 극장가를 쌍끌이 흥행으로 이끄는 배우가 있다. 믿고 보는 배우 ‘하정우’가 바로 그 주인공.

 

먼저 ‘신과 함께-죄와 벌’에서 하정우는 저승 삼차사의 리더 강림 역을 맡아 자홍(차태현)의 변론을 맡아 차분하면서도 냉철한 재판 변론에 나서는 역할이다. 유일하게 인간으로서의 기억을 가진 강림은 책임감과 리더십을 가졌지만, 인간에 대한 연민을 감추지 못해 염라대왕(이정재) 몰래 도와주기도 하는 따뜻한 캐릭터의 매력을 탁월한 감정 연기로 극대화 시킨다.

 

특히, 겉으로는 무게감 있고 냉정하지만 인간적인 면모와 유머 코드까지 겸비한 강림의 모습은 실제 평소 하정우의 모습과 겹쳐지며 캐릭터의 설득력을 더해 관객들의 몰입도를 높였다.

 

또 다른 작품 ‘1987’에서는 스물두 살 대학생 박종철의 죽음 이후, 사건을 은폐하려는 대공수사처 박처장(김윤석)에 맞서 부검을 밀어붙이는 서울지검 ‘최검사’로 분했다. 주요 사건 진상 규명의 첫 단추를 끼우며 1987년의 ‘기폭제’ 역할을 할 뿐만 아니라 때로는 경쾌하고 뻔뻔한 모습으로, 때로는 사건의 진상을 꿰뚫는 날카로운 모습으로 답답한 상황 속에서 뻥 뚫어주는 ‘사이다’ 같은 역할을 한다.

 

‘신과 함께’와 ‘1987’, 두 영화에서 하정우는 각기 다른 캐릭터를 연기하지만 ‘신과 함께’의 강림과 ‘1987’의 최검사 모두 무고와 타협하지 않고, 원칙대로 소신 있게 사는 캐릭터인 동시에 해학과 유쾌함이 살아 있는 캐릭터임이 분명하다.

 

무엇보다 특유의 능청스러우면서도 자연스러운 연기를 더해 더욱 생동감 넘치는 캐릭터를 만들어내며 매번 관객들의 상상을 뛰어넘는 캐릭터를 완성해가는 건 ‘믿보배’ 하정우이기에 가능하다는 평이 지배적이다.

 

작품성과 흥행성, 대중성을 동시에 잡은 두 영화가 모두 흥행에 성공하면서 하정우는 충무로 대표 흥행배우 타이틀을 다시 한번 입증해낸 상황. 쌍천만 배우의 탄생 가능성도 조심스럽게 예측되는 가운데 하정우가 올해 만들 새로운 기록에 많은 관심이 모아지는 시점이다.

 

이정재_신과함께111

[이정재] ‘신과 함께’ 이정재, 천만 관객 이끈 ‘하드캐리’ 염라대왕! 압도적 존재감 과시

이정재_신과함께1

 

영화 ‘신과 함께 : 죄와 벌(감독 김용화)’ 천만 관객 흥행 속에 ‘염라대왕’이라는 파격적인 캐릭터로 강렬한 인상을 남긴 배우 이정재의 활약이 눈에 띈다.

 

이정재가 연기한 염라대왕 역은 부모에게 지은 죄를 묻는 천륜 지옥의 재판장이자 저승을 다스리고 있는 대왕 중의 대왕으로, 모든 망자의 죄를 꿰뚫어 보고 재판 순서를 관장하는 역할이다.

 

길게 자란 백발 머리카락과 수염, 근엄한 목소리 톤으로 염라대왕(이정재)만의 카리스마를 표현한 이정재는 첫 등장부터 압도적인 아우라를 뿜어낸다.

 

저승을 어지럽게 만든 김자홍(차태현)과 저승 삼차사(하정우 주지훈 김향기)를 향해 엄포를 놓는 장면과 지옥귀를 한 번에 제압하는 장면은 모든 저승을 다스리는 대왕답게 근엄하면서도 독보적인 존재감을 과시할 뿐만 아니라 웃음과 재미를 동시에 유발하기도 한다.

 

특히, 천륜 지옥을 다스리는 대왕의 카리스마 속에서도 적재적소에 은근슬쩍 나타나 예상치 못한 반전을 선사하며 극의 몰입도를 배가시키는 ‘히든 캐릭터’로 관객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김용화 감독과의 인연으로 카메오로 출연한 이정재는 영화 속 주인공들 못지않은 강렬한 존재감과 인상깊은 연기력으로 극의 중심을 이끌고 무게감을 잡아주며 이정재 특유의 매력으로 ‘염라대왕’을 완성, 흥행 견인차 역할을 하며 숨은 공신으로 꼽히고 있다.

 

작품을 위해 비중과 상관없이 영화 출연한 이정재가 ‘신과 함께-죄와 벌’의 흥행 가도에 한몫하고 있다는 평가가 이어지는 가운데, 그가 앞으로 개봉할 영화 ‘사바하’와 ‘도청’에서는 또 어떤 캐릭터와 연기로 색다른 모습을 선보이질 귀추가 주목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