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지현] ‘대군’으로 한층 넓힌 연기 스펙트럼! 성장은 계속 ing

손지현_대군_루시개

TV조선 특별기획드라마 ‘대군-사랑을 그리다(극본 조현경, 연출 김정민, 이하 대군)이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대군’에서 손지현은 은성대군 이휘(윤시윤)의 호위무사 루시개 역을 맡아 첫 등장부터 파격적인 비주얼과 짧지만 강한 임팩트를 과시, 회를 거듭할수록 안정된 연기 성장을 보였다.

 

극 중 손지현 연기한 루시개는 남자 못지않은 강인한 모습과 짐승에 가까운 본능을 가진 여진족 소녀로, 전쟁에서 죽은 것으로 알려진 휘가 궁으로 다시 돌아오는데 중요한 ‘히든카드’ 역할을 했다.

 

또한, 자신의 인생과 목숨을 내걸 정도로 궁에서 휘의 곁을 지키는 걸크러쉬한 호위무사로서 모습을 보여주는가 하면 휘, 자현(진세연), 끝단(문지인), 기특(재호) 등 다양한 인물과 어울려 소소한 케미를 발산하는 등 순수하면서도 강인한 ‘루시개’만의 매력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여기에 손지현은 지난 6일 방송된 ‘대군’ 마지막 회에서는 칼에 맞아 죽어가는 와중에도 휘의 손바닥에 피 묻은 손가락으로 그의 이름인 ‘휘’를 쓰는 루시개의 애달픈 감정을 눈빛과 표정으로 자연스럽게 그려내며 안정적으로 끝마쳤다.

 

앞서 영화 ‘레디액션 청춘’, 드라마 ‘연애세포’, ‘마이 리틀 베이비’, ‘최강 배달꾼’ 등 다양한 작품과 캐릭터를 통해 배우로서 차근차근 성장하는 필모그래피를 만들어 온 손지현은 화려하고, 예쁜 비주얼을 내려놓고 파격적인 모습과 안정적인 연기가 어우러져 첫 사극 도전 합격점을 받으며 시청자들의 기대에 부응해줬다.

 

아직은 쌓아온 것보다 쌓아갈 필모그래피가 많은 배우지만 다양한 작품에 도전하며 연기 스펙트럼을 넓히고, 내공을 다져가고 있는 ‘배우 손지현’의 성장세는 지금도 현재 진행 중이다. 때문에 다음 성장세가 또 어느 정도의 폭이 될지 기대가 모아지는 시점이다.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