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정아] 2019년 겨울 스크린을 점령한 이영애-염정아-전혜진

이영애_염정아_전혜진_1

배우 이영애염정아전혜진이 2019년 겨울 극장을 찾은 관객들의 마음을 제대로 흔들어 놓았다.

 

#독보적연기 #14년만에_스크린복귀 <나를 찾아줘이영애

<친절한 금자씨이후 14년 만에 <나를 찾아줘>로 스크린으로 돌아온 이영애.

 

이영애는 <나를 찾아줘>에서 6년 전 실종된 아들을 봤다는 연락을 받은 정연으로 분했다낯선 곳낯선 이들 속에서 아이를 찾아 나서는 인물을 폭발적인 감정 연기로 완벽 소화 극의 몰입도를 한 층 더 높였다거기에 몸을 사리지 않는 액션 연기까지 역시 이영애라는 호평을 받고 있는 중.

 

손에 땀을 쥐게 하는 예측 불가 스토리와 폭발적인 연기로 관객들에게 묵직한 여운을 선사하며 다수의 해외 영화제에 공식 초청되는 등 지치지 않는 흥행을 이어가고 있다.

 

#카멜레온연기 #착붙_캐릭터부자 <시동염정아

매 작품 다양한 캐릭터를 자신만의 색으로 소화하며 무한 매력을 발산인생작인생 캐릭터를 매번 경신 중인 염정아.

 

이번 영화 <시동>에서는 그 누구보다 아들 택일(박정민)을 사랑하지만 표현에 서툰 전직 배구 선수 출신 윤정혜 역을 맡았다금방이라도 원작인 웹툰에서 툭 튀어나온 듯한 싱크로율과 눈빛대사 한 마디로 울고 웃게 만드는 카멜레온 같은 연기로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2019년 염정아의 해라 불릴 정도로 브라운관스크린을 오가며 다채로운 모습을 보여준 염정아. N번째 전성기로 출발할 시동을 걸었다.

 

#입체적연기 #남다른_카리스마 <백두산전혜진

드라마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 속 주체적 걸크러쉬 캐릭터 송가경으로 안방극장을 매료시킨 전혜진

 

19일 개봉한 <백두산>에서는 남과 북을 모두 집어삼킬 재난인 백두산 화산 폭발을 막기 위해 지질학 교수 강봉래(마동석)에게 마지막 작전을 제안하는 민정수석 전유경 역할로 등장냉철한 판단력과 카리스마를 가지고 있는 인물을 입체적인 연기로 그려내며 대중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올해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모두 사로잡으며 여성들의 워너비 아이콘으로 손꼽히며 입지를 탄탄히 굳혀 나가고 있는 전혜진의 다음이 기다려진다.

 

이렇듯 흡인력 있는 연기 내공과 걸크러쉬 넘치는 매력으로 연기 맛집’, ‘믿보배’ 타이틀을 더욱 굳건히 지켜 나가고 있는 이영애염정아전혜진다가오는 2020년에도 거침없이 질주할 그들의 활약에 더욱 기대가 모이는 시점이다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