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종빈] ‘도도솔’ 윤종빈, 앞으로를 기대케 하는 ‘차세대 샛별’ 예감!

 

 

신인 윤종빈이 26일 방송을 끝으로 종영한 KBS2 수목드라마 ‘도도솔솔라라솔’을 통해 배우로서의 내재된 잠재력을 발산하며 무한한 가능성을 지닌 신예임을 입증했다.

 

‘도도솔솔라라솔’에서 공부보다 유튜버를 꿈꾸는 현실 고등학생 이승기 역으로 분한 윤종빈은

 

첫 등장부터 훈훈한 비주얼과 귀여운 매력으로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높이며 주목을 받기 시작했다.

 

키다리 남사친의 덕목인 훈훈함 장착은 기본, 극 중 신은수의 옆에서 희로애락을 함께하며 조언과 위로를 아끼지 않는 따뜻한 면모로 지켜보는 시청자들까지 힐링시켰다.

 

여기에 이재욱과의 찐우정을 나누는 의리 있는 모습으로 눈길을 사로잡기도.

 

윤종빈은 “존경하는 감독님, 작가님, 스태프님들, 그리고 많은 연기자 선배님들과 함께할 수 있어서 매 순간 영광이었다.

 

꿈에 한 걸음 다가설 수 있었던 의미 있는 시간이자 경험이었다. 그동안 ‘도도솔솔라라솔’을 통해 하영과 승기를 응원해주신 시청자분들께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배우 윤종빈으로 더 발전된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신인다운 풋풋한 매력이 묻어나는 종영 소감을 전했다.

 

이번 ‘도도솔솔라라솔’을 통해 앞으로가 더욱 궁금한 ‘차세대 샛별’로 주목받은 윤종빈이 다음 작품들에서는 또 어떤 새로운 모습으로 인상을 남기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