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솜] ‘제3의 매력’ 여주로 확정! ‘대세 열일 행보’ 이어간다

이솜 (1)

배우 이솜이 ‘제3의 매력’ 여주인공으로 출연을 확정지었다.

 

이솜은 JTBC 새 금토드라마 ‘제3의 매력(극본 박희권·박은영, 연출 표민수)’의 여자주인공 ‘이영재’ 역으로 캐스팅돼 열일 행보를 이어간다.

 

극 중 이솜은 즉흥적이고 감정적이지만 그 솔직함이 매력인 이영재 역을 맡았다. 부모님 없이 단 하나뿐인 오빠와 의지하며 자랐고, 남들 놀 때 열심히 일해서 부자가 되는 게 목표인 사연 많고 활화산 같은 캐릭터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을 예정.

 

최근 이솜은 드라마 ‘이번 생은 처음이라’와 영화 ‘소공녀’에서 능수능란한 캐릭터 표현력으로 유니크함을 선보여 대중들에 ‘인생 캐릭터’로 연이어 호평받았다.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오가며 꾸준한 작품활동 속에서 개성 넘치는 연기와 독보적인 캐릭터 표현력을 선보이고 이는 이솜. 스스로의 진가를 발휘하고 있는 이솜이 ‘제3의 매력’을 통해 선보일 또 다른 변신에 기대가 모아지는 이유다.

 

여기에 청춘 대세 배우로 대중의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이솜과 서강준의 만남만으로도 벌써부터 기대와 관심이 쏟아지고 있는 상황.

 

한편, 이솜은 현재 영화 ‘나의 특급 형제’ 촬영에 한창이며, ‘제3의 매력’ 촬영을 앞두고 있다.

 

‘제3의 매력’은 영화 ‘감기’의 박희권 작가와 영화 ‘멋진 하루’의 박은영 작가가 공동 집필하며, 드라마 ‘풀하우스’, ‘그들이 사는 세상’, ‘호구의 사랑’, ‘프로듀사’의 표민수 PD가 연출을 맡는다. 오는 9월 JTBC에서 방송될 예정이다.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