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솜] ‘제3의 매력’ 이솜, 대체불가 매력만점 ‘차세대 멜로퀸’의 발견!

이솜_제3의매력_1

배우 이솜이 ‘차세대 멜로퀸’으로서의 가능성을 드러냈다.

 

지난 17일 종영한 JTBC ‘제3의 매력(극본 박희권 박은영, 연출 표민수)’에서 이솜이 안정적인 로맨스 연기와 물오른 연기력을 선보이며 20대 주연 배우로서의 능력을 입증한 것.

 

극 중 이솜은 짠내부터 사랑스러움, 사랑 앞에선 밀당 없는 화끈함까지 지닌 활화산 같은 여자 이영재로 분했다. 12년이라는 시간의 흐름에 따라 때론 달콤하다가도 때론 씁쓸한 이영재의 인생을 물 흐르듯 자연스러운 연기로 그려내며 한층 성장한 연기 스펙트럼을 보여줬다. 특히, 온준영 역의 서강준과의 단짠 로맨스는 실제라고 오해해도 좋을 만큼 설레고, 사랑스러웠다는 반응.

 

마지막 방송이 끝난 후 이솜은 “‘제3의 매력’은 행복한 추억 만든 매력적인 작품이다. 마지막 촬영이 아직 실감이 나지 않는다. 현장에서 함께 고생해주신 감독님, 작가님, 스태프분들 덕분에 마지막 촬영까지 잘 마칠 수 있었다”며 아쉬운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이영재와 ‘제3의 매력’ 관심 가져주시고, 응원해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감사의 마음도 전했다.

 

이솜은 ‘제3의 매력’에서 이전보다 성숙해진 연기력을 토대로 디테일한 감정 표현력과 찰떡같은 케미력이 돋보인 이솜만의 멜로 연기를 선보였다. 무엇보다 서툴지만 풋풋했던 스무 살, 사랑만큼 일에서도 직진주의인 스물일곱 살, 상처와 새로운 시작의 기로에 선 서른두 살의 이영재와 눈빛과 표정, 말투까지 하나가 돼 초반부터 마지막까지 극의 몰입도를 이끌었다.

 

이처럼 이솜은 주연 배우로서의 입지를 다지며 ‘차세대 멜로퀸’으로서 성공적인 첫발을 내디뎠다는 평을 받고 있다.

 

2010년 영화 ‘맛있는 인생’을 시작으로, 영화 ‘마담 뺑덕’, ‘좋아해줘’, ‘그래, 가족’, ‘대립군’, 드라마 ‘유령’, ‘이번 생은 처음이라’ 등을 거치며 차곡차곡 필모그래피를 쌓아오고 있는 이솜. 그리고 올해에는 영화 ‘소공녀’와 JTBC ‘제3의 매력’에 연달아 출연해 스크린과 안방극장을 오가며 대세 배우로서의 존재감을 톡톡히 드러내고 있는 이솜의 성장에 업계에서도 관심이 뜨거운 상황.

 

여느 때보다 제 색깔을 드러내며 자신만의 매력을 빛내는 이솜의 활약과 앞으로의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