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재] ‘보좌관’ 이정재로 말할 것 같으면, 안되는 게 없는 ‘만능키’

다운로드

매회 뜨거운 호평을 받고 있는 JTBC 금토드라마 ‘보좌관’을 본방사수하게 만드는 가장 큰 원동력은 바로 장태준 역으로 분한 이정재의 하드캐리다.
 
머리부터 발끝까지 완벽한 보좌관 장태준으로 변신한 이정재는 발성, 호흡, 눈빛, 감정선까지 그야말로 모든 것이 장태준과 혼연일체 된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호평 세례가 끊이지 않고 있다.
 
지난 방송에서는 장태준이 오원식(정웅인)으로 인해 위기에 처했지만 곧 이를 기회로 바꾸며 다시 송희섭(김갑수)의 신임을 회복했다. 사방에서 닥쳐오는 위기를 뛰어난 지략과 깔끔한 처리 능력으로 해결해내는 ‘만능키’ 역할을 완벽하게 해내며 시청자들에 짜릿함을 선사했다.
 
이정재는 ‘장태준’ 캐릭터의 입체적인 면면을 적재적소에 녹여낸다. 보좌관으로서 자신의 원하는 세상, 원하는 목표를 이루기 위해서라면 한치의 망설임도 없는 ‘가을 독사’ 면모를 보이기도 하고, 이성민(정진영)과 고석만(임원희)는 친근하고 개구진 모습을 보이기도 한다. 
 
함께 일하는 보좌진들에게는 카리스마 있는 리더로, 오원식과는 날 선 대립 구도를, 사랑하는 여자 강선영(신민아) 앞에서는 무장해제되는 세상 달달한 스윗함까지, 장태준의 다채로운 매력은 이정재이기에 가능하다는 평이다. 이정재가 차곡차곡 쌓은 연기 내공의 진가가 발휘되고 있는 것.
 
방송을 지켜본 시청자들 역시 “하드캐리 하는 이정재 보고 있으면 1시간이 훌쩍 지나간다”, “정재리 얼굴만 봐도 재밌다”, “이정재 캐스팅한 분을 국회로”, “배우들 연기, 스토리 꿀잼”, “정치 드라마 편견을 깨준 이정재 배우의 힘”, “이정재는 모두가 인정하는 레전드다” 등의 반응을 보이기도.
 
한편, 방송 말미 김갑수로부터 신민아를 처리하라는 임무를 받은 이정재가 고뇌하는 감정 연기에 “내가 가진 카드 하나를 버려야 한다”라는 묵직한 내레이션이 더해진 강렬한 엔딩은 ‘보좌관’ 다음 회에 대한 기대를 더욱 높이고 있다. 이정재가 일과 사랑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을지 궁금증이 증폭되는 가운데, ‘보좌관’은 매주 금, 토요일 밤 11시에 JTBC에서 만나볼 수 있다.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