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엘EL

Birth. June 26, 1982
Debut. 2009 드라마 [잘했군 잘했어 (Good Job Good Job)]

1982년 출생. 2009년 드라마 ‘잘했군 잘했어’로 데뷔 후 같은 해에 영화 ‘시크릿’으로 충무로에 입성하며 본격적인 연기활동을 시작했다.
작품 활동과 더불어 장진 감독의 ‘리턴 투 햄릿’ 연극 활동으로 배우의 기량을 쌓아왔으며 드라마 ‘화이트 크리스마스'(2011)에서 극과 극의 연기력을 요하는 캐릭터를
완벽히 그려내 시청자들의 뜨거운 호평을 받은 바 있다. 이후 ‘7급공무원'(2013), ‘라이어 게임'(2014), ‘하녀들'(2015), ‘이혼변호사는 연애중'(2015), ‘몬스터'(2016) 등
다수의 드라마와 ‘황해'(2010), ‘광해, 왕이 된 남자'(2012), ‘하이힐'(2014) 등의 영화를 통해 인상깊은 연기력을 선보이며 독보적인 존재감을 발산했다.
2015년 영화 ‘내부자들’에서 카리스마와 강렬한 인상으로 관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으며 충무로 기대주로 단숨에 떠올랐다. 더불어 2017년 대한민국을 떠들썩하게
만들었던 최고의 드라마 ‘쓸쓸하고 찬란하神-도깨비'(2017)에서 주위를 압도하는 아우라로 시청자를 매혹시키며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오가는 ‘대체불가 신스틸러’로
자리매김 했다. 이어 2017년 개봉을 앞두고 있는 영화 ‘바람바람바람’까지 활발한 활동을 이어오며 대세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Born in 1982. In 2009, she made her debut in the drama ‘Good job Good job’ and entered the movie industry with ‘Secret’ the same year.
In addition to her work, she has accumulated her talents through director Jang Jin’s play, ‘Return to Hamlet’. She continued to earn high praises
from the viewers by perfectly portraying a character that changed dramatically, requiring serious acting skills in the drama, ‘White Christmas’ (2011).
Since then, she proved her presence with her impressive performance through various dramas such as 7th Grade Civil Servant’ (2013), ‘Liar game’ (2014),
‘Housemaids’ (2015), ‘Divorce lawyer in love’ (2015) and ‘Monster’(2016) and in movies such as ‘The Yellow Sea’(2010), ‘Masquerade’(2012) and ‘High Heel’(2014)
In 2015, her charismatic and intense impressions captivated the audience and she emerged as the movie industry’s new rising star through
the movie ‘Inside Man’. In addition, her overwhelming aura portrayed in the best drama, ‘Guardian: The Lonely and Great God (2017)’, which shook the country in 2017,
mesmerized the viewers and catapulted her as the ‘irreplaceable scene stealer’ on the small and big screen. She continues to work busy and holds her title
as the new rising star with the much anticipated, ‘Wind wind wind’, scheduled to be released in 2017.

Ar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