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아라Go A Ra

Birth. February 11, 1990
Debut. 2003 TV [Sharp#]

  • 페이스북
  • 트위터
  • 인스타그램

1990년 출생. 2003년 1000:1이라는 치열한 경쟁률을 뚫고 성장드라마 [반올림#] 주연으로 발탁되어 데뷔, 예쁘고 당찬 여중생 이옥림 역으로 당시 큰 화제를 모았다.
드라마의 큰 인기로 2005년 시즌 2까지 제작, 청소년 배우임에도 시즌 2까지 주인공 이옥림의 성장기를 이끈 것은 물론 여중생의 섬세한 심리묘사로 또래 아이들의 고민을
자연스럽게 녹여내 공감과 호평을 이끌어냈다. 2006년 드라마 [눈꽃]을 통해 첫 정극에 도전, 그해 주요 시상식에서 신인 연기상을 차지했다. 이후 드라마 [누구세요?] (2008),
[맨땅에 헤딩](2009), 영화 [페이스메이커](2012), [파파](2012) 등에서 차근차근 연기 내공을 쌓았으며, 2013년 tvN 드라마 [응답하라 1994]로 빛을 발하게 된다. 이 작품을 통해
배우 고아라를 대중들에게 다시 한번 각인 시키는 계기가 됐고, 그 해 주요 시상식에서 여자 최우수 연기상을 수상, 연기와 흥행 두 마리 토끼를 다 잡으며 배우로서의 입지를
공고히 했다. 이어 2014년 [너희들은 포위됐다]로 연타 흥행에 성공, 영화 [조선마술사], [탐정홍길동 : 사라진 마을]까지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오가며 연기에 대한 열정을 이어왔으며,
현재 [화랑](2016)까지 활약하며 20대 대표 여배우로 자리매김 하고 있다.

She was born in 1990. In 2003, after a fierce competition, she has beaten of odds of 1000:1 and was chosen as a lead for a coming of age drama “Sharp#”,
portraying a pretty yet fierce teenager ‘Lee Ok Lim”. The drama’s popularity led to a 2nd season in 2005. Go A-Ra’s abilities as an actress to lead 2 seasons as
“Lee Ok Lim” has earned her many praises for expressing the delicate psychological emotions of an adolescent girl and the issues of the peers brilliantly. In 2006,
she took a challenge in [Snow Flower], her first serious drama and won the “Newcomer” Award in the same year.
She continued to build her portfolio with [Who are you?] (2008), [Heading to the Ground] (2009), [Pace Maker] (2012) and [Papa] (2012). Her moment of shine came in 2013.
Through her work in tvN Drama [Reply, 1994], she was able to leave her mark in the audience’s heart as an important actress of her generation. In addition to the excellent ratings,
she was awarded the “Best Actress” in the following award season, making it possible to grab both popularity and high praises. She followed her rating success in 2014 with
[You’re all Surrounded] and continued her love of acting in movies like [The Magician] and [ Phantom Detective]. Her recent work in [Hwarang: The Poet Warrior Youth] (2016)
secured her place as the top leading actress in her twenties.

Ar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