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um Jung Ah - 아티스트컴퍼니

염정아Yum Jung Ah廉晶雅

Birth. July 28, 1972
Debut. 1991 [우리들의 천국(Our Paradise)]

  • 페이스북

1972년 출생. 1991년 미스코리아 선, 1992년 미스 인터내셔널 대회 3위를 차지한 미모의 소유자다. 1991년 드라마 [우리들의 천국]으로 배우의 길을 걷기 시작했다.
이후 1992년 영화 [째즈바 히로시마]를 비롯해 드라마 [일월](1993), [야망](1994), [창공](1995), [컬러](1996), [형제의 강](1996), [모델](1997), [학교](1999), 영화 [테러리스트](1995), [텔 미 썸딩](1999) 등
쉼 없이 작품활동을 이어갔다. 다수의 작품에서 두각을 나타내던 중 2003년 영화 [장화, 홍련]을 통해 연기 인생의 새로운 국면을 맞이하게 된다. 히스테릭 하고 기괴한 젊은 계모를 세련되고
섬뜩하게 그려내며 관객과 평단 모두의 호평을 이끌어 냈다. 이어 2004년 영화 [범죄의 재구성]에서 구로동 샤론스톤 ‘서인경’ 캐릭터를 통해 농익은 팜므파탈 연기를 완벽하게 소화해냈다.
이를 통해 그 해 [제25회 청룡영화상] 여우조연상, [제24회 한국영화평론가협회상] 여우주연상을 수상하며 대한민국 대표 여배우로의 입지를 공고히 했다.
이후 영화 [여선생 VS 여제자](2004), [새드무비](2005), [소년 천국에 가다](2005), [오래된 정원](2006), [전우치](2009) 외 다수의 작품에서 장르를 뛰어넘는 개성강한 연기를 선보였다.
꾸준한 활동으로 다져진 탄탄한 연기내공은 2011년 방영된 MBC 드라마 [로열패밀리]에서 유감없이 발휘됐다. 복잡하고 미스터리한 인물 김인숙 역을 밀도있게 그려내며
18부작 드라마를 성공적으로 이끌었다. 그리고 2016년 영화 [카트]를 통해 제51회 백상예술대상 영화부문 여자 최우수연기상 수상, 2017년 개봉을 앞두고 있는 영화 [장산범]까지
대중들의 기대를 받고 있는 영화계 여제다.

Born in 1972. She is a stunning beauty who was a runner-up in 1991 Miss Korea, and 3rd place in Miss International contest in 1992.
She began her acting career in 1991 be appearing in ‘Our Paradise’. Since then, she continued to work non-stop ,from the 1992 movie , [ Jazz Bar Hiroshima] to
dramas [January](1993), [Ambition](1994), [The Blue Sky](1995), [Color](1996), [The Brothers’’ River](1996), [Model](1997), [ School : season 1](1999),
movies [The Terrorists](1995) and [Tell Me Something](1999). While she was making high achievements in various roles, she enters a new phase of her acting
career through the movie, [A Tale of Two Sisters] in 2003. By portraying a hysterical and bizarre young step mother in sophisticated and chilling manner,
she gained the admiration of both the audience and critics. Then, in 2004 movie [The Big Swindle], she successfully portrayed a sexy femme fatale through her role,
Guro-dong’s Sharan Stone, ‘Seo In Kyung. She won the ‘Best Actress’ award from [The 25th Blue Dragon Awards] and [The 24th KAFC Awards] for this movie in the
same year and strengthen her name as a leading actress in Korea. She continued to challenge herself in different strong characters and various genres through
[Lovely Rivals] (2004), [Sad Movie] (2005), [Boy who when to Heaven] (2005), [The Old Garden] (2006), [ Jeon Woochi: The Taoist Wizard ] (2009). Her solid performance
that has been built up by steady career was fully shown in MBC drama [Royal Family] which aired in 2011. She portrayed a complex and mysterious figure Kim In – sook,
and successfully led an 18 – part drama. In addition, she is a movie industry’s empress who won the Best Actress Award in the 51st Paeksang Arts Awards for the
movie [Cart] in 2016 and has an anticipated movie[ Jang-san-beom ] ready for a released in 2017.

Artwork